드디어 아마존에서 주문한 책이 도착했네요. 진작에 주문했어야 했는데 게으름 때문에 무작정 미루다 아마존에 재고가 몇 부 없는 걸 보고 부랴부랴 클릭질을 했죠. 위의 책 중 하나는 퀘이 형제(the Quay Brothers)의 일러스트레이션 작품집이고, 나머지 하나는 아트 클로키 감독(Art Clokey)과 그의 작업에 관한 책입니다.

퀘이 형제는 한국에서는 스톱모션 애니메이터이자 감독으로만 알려져 있지만, 사실 일러스트레이터로 경력을 시작했고 요즘은 오페라와 발레 공연의 프로덕션 디자이너로도 활동하고 있는 다재다능한 아티스트들이죠. 작년에 출판된 <블랙 드로잉(The Black Drawing)>은 1974년부터 1977년까지 퀘이 형제의 일러스트레이션 작업을 모은 책입니다.

저는 퀘이 형제의 일본 순회 전시를 두 차례 관람했는데요. 이 전시에서 스톱모션 관련 작품 외에도 실사 영화, 광고, 포스터, 책 삽화, 일러스트레이션 등 다양한 분야에 걸친 작업을 볼 수 있었죠. 퀘이 형제의 예전 작업에서 이후 스톱모션 작업과의 어렴풋한 연결 고리를 발견하게 되어 무척이나 즐거웠습니다. 전시에서 본 일러스트레이션도 참 맘에 들어 이 책을 주문했죠.

<검비 이매진드(Gumby Imagined)>는 아트 클로키 사후에 아들인 조 클로키(Joe Clokey)가 기획하고 출판한 책입니다. 아트 클로키는 1950~60년대 클레이를 사용한 실험적인 시도로 애니메이션 역사에 한 획을 그었죠. 당시 클로키가 만든 <검비(Gumby)>라는 스톱모션은 윌 빈튼보다 한발 앞서 클레이 애니메이션을 대중에게 각인시켰습니다. 그가 창조한 검비와 다비, 골리앗 같은 캐릭터들은 미국에서 한 시대를 풍미하는 아이콘이 되었고, 아직까지도 미국인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죠.

저는 운좋게도 퀘이 형제와 아트 클로키 감독의 프로젝트에 모두 참여한 적이 있습니다. 애니메이션 역사에 있어 거장으로 칭송받는 분들과 함께 일할 수 있어 참 영광이었죠. 이제 올 겨울 한동안 읽을 거리를 구했으니 차근차근 살펴보려고 합니다. 내용은 기회가 되면 소개하도록 할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