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G같은 스톱모션, 스톱모션같은 CG. 이제 두 영역간의 구분이 영상만으론 구분하기 힘든 시대가 왔습니다. 주로 스톱모션에서는 제작과정에서의 한계를, CG에서는 톤과 느낌의 한계를 서로간의 영역에서 차용하죠.

카메라 렌즈로 촬영된 이미지의 깊이감과 핸드 메이드란 스톱모션의 특별함을 컴퓨터로 흉내 낼 수 없다는 믿음이 언제까지 지속 될지 사실 의문이 듭니다. 물론 스톱모션의 제작방식도 과거보다 비약적인 발전을 하고 있는 중이죠.

80년대 이후 제작된 장편을 중심으로 이전에 볼 수 없었던 기술적인 시도로 스톱모션은 영역확장을 하고 있습니다. 다음의 유피에스 광고는 이런 면에서 흥미로운 작업입니다. 스톱모션일까요, CG일까요. 그리고 왜 제작자는 이런 룩의 영상을 원했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