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스티발에서 상 타기 힘들다는 속설이 있는 1인 캐릭터 단편이지만, 감독의 세심한 손길이 캐릭터를 통해 전해지는 듯 합니다.

캐릭터의 외형뿐만 아니라 액팅의 군더기가 없으니 보는 이가 참 편합니다. 볼수록 액팅이 눈에 띕니다.